[송악산] - 대정읍 상모리 일본군 해안참호 67

대정읍 2007.06.15 15:19 Posted by 편집부 jejulife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송악산에는 일본이 중국 침략전의 발판으로 2차 세계대전말기의 최후 지점으로 삼았던 곳으로, 중국 도양 폭격을 목적으로 건설했던 비행장, 고사포대와 포진지, 비행기 격납고 잔해가 콘크리트 토치가처럼 산재해 있고, 산이수동 해안가의 송악산 응회환 퇴적층 해안단애의 절벽 아래에는 해안참호가 15개소 있으며, 이 중 4~5개소는 자연 붕괴되어 낙반등의 위험을 내포하고 있다.
  이러한 해안참호는 이곳 송악산을 비롯하여 서귀포 삼매봉 해안, 성산일출봉 해안에서도 관찰할 수 있으며, 특이한 점은 이들이 모두 해안요충지에서 해안침식에 의해 형성된 자연지형을 이용하여 화산암이 아닌 화산쇄설성 퇴적암층에 굴을 파고 있다는 것이다.

제주도(1997.12.20), 제주의 오름, p.354.
신고